[책] 달의 뒷면 - 온다리쿠



"그러게. 그렇지만 그 얄따란 밤이 그리워. 밤 따위 별거 아니란 느낌이잖아. 도쿄는 그게 굉장히 든든하게 느껴질 때가 있거든."
"그렇겠지. 하지만 사실 밤은 별거 있단 말이지. 밤 덕분에 태곳적부터 인류는 수없는 망상을 길러왔으니까. 가끔씩 이런 데 오면 그게 실감되잖아? 재미있는걸. 이런 데서 책을 읽거나 음악을 들으면 기분이 어떨까. 똑같은 체험일까. 도심 아파트에서 라디오나 텔레비전을 켜놓고 읽는 책하고, 이런 조용한 어둠 밑바닥에서 밭 한가운데 외딴 집에서 혼자 읽는 책이 똑같을까. 게다가 그게 십대 때라면 꽤나 다른 체험이 되지 않을까."
"어째 무섭다"
아이코가 중얼거렸다. 
"인간의 상상력만큼 무서운 건 없으니까"
- 달의 뒷면 中, 온다리쿠


깊고 깊은 밤을 경험하는 날이 줄어들고 얄따란 밤을 매일같이 맞이하다 보니 나 자신을 잃고 둥둥 떠있는 상태로 생활하고 있는 기분이다. 

-

내가 소설과 여행을 좋아하는 이유는 현재의 나로부터 벗어나 새로운 세계로 들어갔다 온다는 점에 있다. 익숙하던 생활에서 벗어나 다른 세계로 들어감으로써 삶에 매몰되어 있던 나를 인지하고 바라볼 수 있는 기회가 되는 것이다. 

오랜만에 긴 호흡으로 책을 읽었고 다른 세계로 나를 옮기면서 현재의 나를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그것만으로도 고마운 책이다. 

그래도 책이 뭔가 좀 아쉽네. 


쉽게 잠에 들지 못하고 조용한 밤시간을 좋아하던 시절이 있었다. 
그때의 말랑말랑한 20대의 감성이 내 머릿속 어딘가에 처박혀 있는 것 같긴한데 아련하다. 
그때가 가끔 그리워 진다. 

그립기도 하지만 그 말랑말랑한 감성은 불확실한 미래에 기대고 있는 점이 큰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불확실한 미래를 둔 불완전한 자아가 중심을 잡지 못한채 흔들리기에 감성도 요동을 친 것은 아닌지. 

그래도 가끔은 그 어리숙함이 그립다. 


업무 여행 혹은 일 여행 (A.K.A. 출장)

 일하러 다른 곳으로 가는 것을 우리는 출장이라고 부른다. 영어로 출장은 'business trip'이며 직역하면 '업무 여행'이라고 할 수 있겠다. '여행' 이라는 단어의 사전적 의미는 다음과 같다. 여행 (旅行)[명사] 일이나 유람을 목적으로 다른 고장이나 외국에 가는 일.이미 사전적 의미에 일하러 가는 것도 포함... » 내용보기

아바나 뒷골목의 테라스

아바나에서 잘한 일 중 하나는 호텔에 짐을 풀지않고 올드 아바나의 까사(정부에서 허가한 개인집을 내어주는 민박 형태의 숙소)에서 지낸 일이다. 아바나의 뒷골목에 위치한 까사는 쿠바인들의 생활공간을 왜곡없이 드러내고 있어 쿠바에 들어온 느낌을 온 몸으로 느낄 수 있다. 쿠바의 건물들은 대부분 옛날 건물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 덕분에 과... » 내용보기

2015 여름 쿠바

작년 여름에 쿠바에 다녀왔다. 오래된 건물과 다채로운 색상도 좋았지만 제일 좋았던 건 구김살 없는 사람들. 기억이 희미해지기 전에 이야기를 조금씩 풀어봐야겠다. - 2015. 8. HABANA » 내용보기

-

-언제부터인지 12월 31일과 1월1일의 경계를 아무런 의미없이 보내고 있다. 어릴적 그렇게 길게 느껴지던 한 해가 지난다는게 이제는 금방 돌아오는 느낌이랄까. 티비가 없는 생활에서는 더더욱 해가 바뀜의 경계가 없다. 어딘가에 모여 카운트 다운 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없고 연말 결산하는 시상식도 없고 제야의 종소리도 없다. 침대에 누워 이런저런 생각을 하... » 내용보기